• 세상을 아름답게

  • 함께하는 삶의 기쁨을 모두에게

  • 모두가 행복한 세상

MEDIA

지아이씨GIC와 아산병원의 협력으로 아프리카 환자 플란지 초청수술을 시행한 소식입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11-09 17:32
조회
97

 

 


‘15cm 입안 혹’ 阿청년, 한국서 새삶 얻다



입력수정2022.11.04. 오후 1:33

 기사원문


8세때 방치한 염증, 거대 종양 진행
의료봉사 간 한국인 의사 도움으로
아산병원과 연결 8시간 제거 수술
“희망을 전달하는 사람 되고 싶어”

 


서울아산병원에서 혹 제거 수술을 받고 5일 귀국을 앞둔 마다가스카르인 플란지 씨의 수술 전(왼쪽)과 후 사진. 서울아산병원 제공

 

입안의 거대한 혹 때문에 고통받던 아프리카 오지의 청년이 한국에서 수술을 받고 새로운 삶을 얻게 됐다.

서울아산병원은 15cm 길이의 종양으로 힘겹게 살던 마다가스카르인 플란지 씨(22)가 최종우 성형외과 교수로부터 거대세포 육아종 제거술, 아래턱 재건술, 입술 주변 연조직 성형술 등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3일 밝혔다. 플란지 씨는 “평생 혹을 달고 살아야 한다는 좌절감뿐이었는데 수술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듣고 처음으로 꿈이 생겼다”며 “선교사가 돼서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플란지 씨의 고향은 ‘오지 중의 오지’다. 아프리카 대륙 남동쪽에 있는 섬나라 마다가스카르의 수도 안타나나리보에서도 2000km 떨어진 암바브알라라는 마을이다. 마을까지 이어지는 차도가 없고, 전기가 없어 불을 피워 생활한다. 의사는 아예 없고 간호사만 한 명 있다.

플란지 씨는 8세 때 어금니 쪽에 통증이 생겨 어머니 도움으로 치아를 뽑았다. 이때 어금니 쪽에 염증이 생겼다. 하지만 제때 치료받지 못한 채 10여 년을 방치했다. 작았던 염증은 100만 명당 1명에게 발병하는 희소질환인 ‘거대세포 육아종’으로 진행됐다. 턱 부위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이다.

초기에 발견했다면 약물로 쉽게 치료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진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종양이 입 밖으로 튀어나올 만큼 커졌다. 음식 먹는 것은 물론이고 대화조차 힘들었다. 종양을 만지거나 잘못 부딪히면 출혈이 발생해 일상생활이 어려워졌다. 친구들로부터 ‘징그러운 혹이 달린 아이’, ‘귀신 들린 아이’라는 놀림도 당했다. 결국 플란지 씨는 학교도 그만뒀다.

희망을 잃고 살던 그는 지난해 현지에서 의료 봉사활동을 하던 한국인 의사 이재훈 씨(GIC 마다가스카르 협력 선교사)를 만나면서 운명이 바뀌었다. 이 씨는 도움의 손길을 줄 수 있는 한국 의료인들을 수소문했고 서울아산병원이 이에 응했다.

플란지 씨는 고국에서 출생신고조차 돼 있지 않아 한국행까지 서류 준비 등으로 약 1년을 기다려야 했다. 마침내 9월 16일 서울아산병원에서 성형외과, 치과, 이비인후과 협진을 통해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건강을 되찾은 플란지 씨는 5일 고향으로 돌아간다. 치료비 전액은 아산사회복지재단, 서울아산병원이 지원하기로 했다.

수술을 집도한 최종우 교수는 “종양이 워낙 컸고, 심각한 영양 결핍으로 전신마취를 잘 견딜지 염려가 많이 됐다”며 “안면 기형으로 인한 심리적 위축을 극복해 앞으로는 자신감과 미소로 가득한 인생을 그려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유근형 기자
Copyrights ⓒ GIC 지아이씨 Global Image Care All Rights Reserved.
YouTube
Facebook